두산이 남긴 마지막 퍼즐조각, 박건우-양석환의 부활 여부


와일드카드 결정전 0.346, 준플레이오프 0.306, 플레이오프 0.380까지 시리즈마다 두산 베어스는 3할 이상의 타율을 나타냈다. 올가을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박세혁과 페르난데스를 필두로 타자들의 고른 활약이 두드러진다.때문에 외국인 원투펀치는 물론이고 국내 선발진까지 강력하다는 평가를 받은 LG 트윈스와 삼성 라…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