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바지 향해가는 FA 시장, 정훈의 행선지 어디 될까?


‘해외파’ 양현종(KIA 타이거즈)을 제외하고 14명의 FA 선수 가운데 계약을 매듭짓지 못한 선수는 이제 세 명밖에 남지 않았다.특히 ‘알짜배기 야수’ 정훈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박병호, 허도환과 마찬가지로 C등급으로 분류되면서 해당 선수를 영입하려는 팀의 부담이 크지 않고, 선수 입장에서도 A등급이나 B등급 선수…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