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투자 NO’ 롯데, 올해도 변수 가득


가을야구 초대장을 받지 못한 롯데 자이언츠의 올겨울 행보는 다소 파격적이다. 외국인 선수 3명을 모두 교체했고 10년 넘게 한 팀에서 뛴 선수를 떠나보냈다.이러한 과정에 있어서 공통점을 찾아본다면, 소위 말해 ‘오버페이’가 없었다는 점이다. 당장 전력 보강을 위해서 무작정 많은 비용을 지출하기보다는 효율성에 초…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