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택한 최용수, 강등 위기 강원의 구세주 될까


“온실 속의 화초처럼 좋은 데서만 지도자 생활을 해왔는데 다시 강원을 명문 구단으로 만들고 싶다. 지난 18일 강원FC 감독 취임 공식기자회견에서 밝힌 최용수 감독의 포부가 현실로 이어질 수 있을까. 강원은 제9대 사령탑으로 최용수 감독을 선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K리그 명장’ 최용수의 과감한 모험 최용수는 선수…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