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오리서 백조로 날갯짓, 우승 청부사에 도전하는 홍건희


야구는 투수놀음, 특히 단기전은 선발싸움이다. 강력한 선발투수가 더 많을수록 사령탑 입장에서는 가을야구에서 유리하게 운영하기 마련이지만, 올핸 이야기가 조금 다르다.보직 전환 이후 오랜 기다림 끝에 기대에 부응한 이영하, 그리고 이적 첫 시즌부터 2년 연속으로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은 홍건희가 그 주인공이다.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