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 전설’ 파퀴아오 은퇴 선언… 필리핀 대권 도전


필리핀의 복싱 영웅 매니 파퀴아오(42)가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각) 파퀴아오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영상에서 “이제 복싱 글러브를 내려놓는다”라며 “전 세계, 특히 파퀴아오를 응원해준 필리핀 국민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라고 밝혔다.그러면서 “복서로서의 내 시간이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