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와 곰의 격돌, 대구와 잠실이 뜨거워진다


‘윈 나우’를 외치며 27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했던 LG 트윈스는 올 시즌 구단 역사상 최고의 황금기로 불리는 1993~1995년 이후 역대 두 번째로 3년 연속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했다. 특히 올해는 시즌 막판까지 1위 경쟁을 펼친 데다가 가을야구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불리는 마운드에서 강세를 보였던 시즌인 만…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