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만 강해진 삼성, ‘왕조 복원’ 멀어지나?


KBO리그 FA 시장이 파장 분위기에 접어들었다. 29일까지 14명의 FA 승인 선수 중 정훈과 허도환을 제외한 12명이 계약에 이르렀다. 그중 총액 100억 원 이상의 대형 계약에 합의한 선수는 무려 5명이나 되어 ‘FA 광풍’이라 불리고 있다. 12명의 FA 계약 선수 중 팀을 옮겨 유니폼을 갈아입은 선수도 5명이다. 그중 한 명은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