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지-허예은-강계리, 코트 빛내는 ‘작은 거인들’


구기 종목 중에서 배구만큼 피지컬이 중요한 스포츠도 드물 것이다. 수원전산여고(현 한봄고) 시절 윙스파이커와 세터, 리베로까지 소화하던 다재다능한 선수였던 한수진(GS칼텍스 KIXX)은 2017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았다. 하지만 한수진은 프로 입단 후 공격수는 엄두도 내지 못했고 세터 역시 작은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