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2인자’ 이강철 감독, 드디어 1인자 등극


KBO리그 역사상 정규리그 4위팀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경우는 한 번도 없었다. 4위는 정규리그 우승팀에 비해 객관적인 전력이 약한 데다가 포스트시즌의 험한 과정을 거치면서 선수들도 체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올해도 정규리그 4위 두산 베어스가 역대 최초의 기록에 도전했지만 KT 위즈에게는 역부족…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