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포수’ 장성우, 알짜 FA로 경쟁 붙을까


2021 KBO리그의 주인공은 ‘막내 구단’ kt 위즈였다. 2015년 1군에 진입한 kt는 7시즌 만에 정규 시즌 및 한국시리즈의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제9구단’ NC 다이노스에 이어 올해 ‘제10구단’ kt까지 신생 구단의 잇따른 통합 우승은 KBO리그의 평준화가 이루어진 바람직한 결과로 보는 시선이 우세하다. kt의 2022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