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연패’ 페퍼저축은행, 연패가 너무 길다


지난 2011-2012 시즌 통산 3번째 챔프전 우승을 달성한 KGC인삼공사는 시즌이 끝난 후 대형 악재들이 한꺼번에 겹쳤다. 여자부 역대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꼽히며 인삼공사를 우승으로 이끈 마델라이네 몬타뇨가 터키리그로 떠났고 ‘베테랑 트리오’ 김세영과 한유미(KBS N 스포츠 해설위원), 장소연(SBS 스포츠 해설위원)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