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새 사령탑에 ‘현대 축구 사상가’ 랑니크 감독 선임

올 시즌 위기에 빠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아래 맨유)가 랄프 랑니크를 임시 사령탑으로 선임했다.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맨유는 29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랑니크 감독이 이번 시즌까지 임시 감독직을 맡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또한 감독으로서 임기가 끝나면 2년간 구단의 고문역을 맡기로 했다.랑… Source

‘kt 우승공신’ 황재균, 두 번째 FA도 대박?

2021 KBO리그는 kt 위즈의 창단 첫 통합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kt의 우승을 이끈 베테랑 3인방 유한준, 박경수, 황재균은 모두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를 처음으로 획득해 화제가 되었다. 유한준은 지난 24일 은퇴를 선언했다. 박경수는 한국시리즈 3차전에 종아리 부상을 당해 더 이상 출전하지 못했으나 공수 맹활약을 높… Source

‘화려한 부활’ 우리은행 박지현, 포지션 파괴의 모범

우리은행이 안방에서 삼성생명을 꺾고 파죽의 5연승을 내달렸다.위성우 감독이 이끄는 우리은행 우리원은 29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 블루밍스와의 홈경기에서 56-47로 승리했다. 지난 14일 2라운드 첫 경기에서 삼성생명에게 3점 차로 분패했던 우리은행은 보름 만에 안방… Source

중국 “베이징 올림픽, 정치쇼 아냐”… 보이콧 움직임에 반발

중국이 서방 국가들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주장에 “올림픽은 정치쇼”가 아니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회견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정치적 쇼와 농간의 무대가 아니다”라며 “성공적이고 흥미로운 올림픽 개최는 개별 국가 관계자의 참석 여부에 달려 있지 않… Source

‘퇴출 직전’ 선수가 2위표? 언제까지 이런 시상식 봐야하나

결과에는 큰 이견이 없었다. 문제는, 그 이후에 발표된 총점 순위였다.지난 29일에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아리엘 미란다(두산 베어스), 이의리(KIA 타이거즈)가 각각 MVP와 신인왕의 영예를 안게 됐다. 이의리의 경우 1985년 이순철 이후 36년 만의 타이거즈 신인왕이라는 타이틀까지 얻게 됐다.미란다와 … Source

‘외야 만능키’ 박건우, FA 100억 클럽 가입할까?

지난 11월 25일 KBO FA 승인 선수 명단이 공시됐다. 여느해와 달리 이번 FA 시장에서 나타난 특기할 현상은 대어급 외야수들이 동시에 쏟아졌다는 점이다. 타격에 강점을 가진 외야수들이 많기 때문에 당장 타선 강화를 노리는 팀은 외야수 FA 영입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 나온 외야수 FA 중 거포 나성범과 함께 최… Source

결단식까지 했는데… ‘오미크론’ 여파, 동계 유니버시아드 취소

2021 루체른 동계 유니버시아드가 대회 개최 열흘 남짓을 남두고 갑작스럽게 취소되었다. 루체른 동계U대회 조직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대회를 위해 준비해 왔던 세계 각국의 학생 선수들을 환영할 수 없게 되어 실망스럽고 유감”이라며 대회 개최 취소 소식을 알렸다.조직위가 밝힌 동계 유니버시아드 취소의 이유는 코로… Source

조용한 출국… 베이징 마지막 관문 들어선 ‘컬링’ 대표팀

컬링 대표팀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한 마지막 여정에 들어갔다.컬링 남·녀·믹스더블 대표팀은 지난 2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결전의 땅’ 유럽으로 출국했다. 악화된 코로나19 상황 그리고 올림픽 최종 예선 출전 준비에 정진하겠다는 것을 이유로 별도의 출정식 없이 조용히 출국한 대표팀 선수들은 28일 … Source

해결사 김연경, 푸젠전 양 팀 최다 25득점 폭발

김연경(33·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이 중국 슈퍼리그 두 번째 출전경기에서도 양 팀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는 30일 오후 7시 2021-22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 푸젠과의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5-15, 23-25, 25-20, 25-19)로 승리했다. 이로써 상하이는 개막 후 3연승을 … Source

한국전력, 대한항공에 ‘대역전 드라마’… 단독 1위 탈환

한국전력이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장병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전력은 11월 30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대한항공에 먼저 1~2세트를 내주며 위기에 몰렸으나, 내리 3~5세 세트를 따내며 세트 스코어 3-2(24-26 17-25 25-21 25-21 15-11)로 승리했다.올…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