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투자 NO’ 롯데, 올해도 변수 가득

가을야구 초대장을 받지 못한 롯데 자이언츠의 올겨울 행보는 다소 파격적이다. 외국인 선수 3명을 모두 교체했고 10년 넘게 한 팀에서 뛴 선수를 떠나보냈다.이러한 과정에 있어서 공통점을 찾아본다면, 소위 말해 ‘오버페이’가 없었다는 점이다. 당장 전력 보강을 위해서 무작정 많은 비용을 지출하기보다는 효율성에 초… Source

‘150억 거포’ 나성범, ‘5년 전’ 최형우처럼 해낼까?

지난 5일을 끝으로 KBO FA 시장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정훈이 원 소속팀인 롯데자이언츠와 계약을 체결하며 이변이 속출하던 FA 시장이 마침내 막을 내렸다.코로나 시국임을 감안하면 예상을 뛰어넘는 굵직굵직한 대형 계약이 이어졌고 다른 팀 유니폼을 입은 모습을 상상하기 어려웠던 프랜차이즈 스타들이 깜짝 이적을 … Source

전력도 팬심도 같이 떠나버린 키움, 2022시즌 괜찮을까

지난 시즌 키움은 중심타자 김하성의 메이저리그 진출부터 시즌 도중 선발 투수 안우진과 한현희가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출장정지 징계를 받는 등 좋지 않은 상황이 계속해서 연출되었고, 몇몇 야구인들과 언론에서는 키움의 5강을 어렵게 바라보는 시선이 많았다.그러나 키움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정규시즌 … Source

박진섭의 용기와 전북의 비전, 그 의미있는 만남

자존심에 연연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선택한 지도자의 용기와, 더 큰 도약을 꿈꾸는 명문 구단의 비전이 손을 맞잡았다.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올해 최초로 창단된 B팀 감독에 박진섭 전 FC서울 감독을 선임했다. 전북은 6일 박진섭 감독을 전북B팀의 감독 겸 A팀 전술 코치로 선임했다고 밝혔으며 8일부터 구단 … Source

제주의 폭풍 영입, 새 시즌 K리그 판도 흔들까

제주 유나이티드의 겨울 이적 시장 행보가 심상치 않다. 다음달 중순 2022시즌 K리그1 개막을 앞두고 여러 명의 선수를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열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2년 전만 해도 2부리그에 머물렀던 제주는 어느덧 승격과 잔류를 넘어 더욱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승격 첫 시즌 4위 돌풍 일으킨 제주 제주는 2019년… Source

양현종 만난 이의리, 10승 찍고 가을야구 앞장?

KBO리그 KIA 타이거즈가 6일 김종국 감독의 취임식과 함께 2022년의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해 KIA는 9위에 그치며 조계현 단장과 윌리엄스 감독을 비롯한 구단 수뇌부가 물갈이되었다.장정석 단장과 김종국 감독 체제를 새롭게 확립한 KIA는 외부 FA 나성범(6년 총액 150억 원)과 메이저리그에서 유턴한 양현종(4년 총액 10… Source

호주, 코로나19 백신 안 맞은 조코비치 입국 거부 ‘논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두고 호주 정부와 테니스 스타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의 갈등이 국제적 이슈로 떠올랐다.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각) 호주 정부는 입국 자격을 갖추지 못한 조코비치에게 비자를 발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조코비치는 열흘 앞으로 다가온 올해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 Source

’10점 이상 득점 5명’ 삼성, 가스공사 꺾고 11연패 탈출

2022년의 첫 번째 금요일, 서울 삼성이 지긋지긋했던 연패에서 벗어났다.삼성은 7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와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85-73으로 12점 차 승리를 거두고 11연패 탈출에 성공했다.지난해 12월 5일 홈에서 펼쳐진 창원 LG전(67-65) 이후 … Source

득점 1위 흥국생명 캣 벨, 날았다

흥국생명이 인삼공사를 꺾고 귀중한 새해 첫 승리를 따냈다.박미희 감독이 이끄는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는 7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KGC인삼공사와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5, 21-25, 25-23, 25-21)로 승리했다. 블로킹에서 13-7, 디그에서 107-88로 우위를 보인… Source

도약 꿈꾸는 NC, ‘국내 선발’ 활약 여부가 관건

‘디펜딩 챔피언’의 위상은 찾을 수 없었다. 시즌이 개막할 때만 하더라도 5강은 물론이고 2연패 도전까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 NC 다이노스의 추락은 다소 충격적이었다.승패 마진 +2로 간신히 5할 승률을 사수했던 전반기도 쉽지 않았는데, 후반기에는 매 경기가 힘들었다. ‘술자리 파문’으로 주전급 야수 4명이 한꺼번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