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의 최동원’ 쿠에바스, 가을 두산도 잡을까?


올시즌 KBO리그는 사상 최초로 정규리그 우승을 가리는 타이 브레이커 경기(이하 1위 결정전)가 펼쳐졌다. 무려 35년 전인 1986시즌에 후기리그 우승팀을 가리는 OB 베어스와 해태타이거즈의 1위 결정전이 있었지만 해당 경기는 해태의 한국시리즈 진출과 OB의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결과가 미리 정해져 있었다.그렇기 때…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