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우승공신’ 황재균, 두 번째 FA도 대박?


2021 KBO리그는 kt 위즈의 창단 첫 통합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kt의 우승을 이끈 베테랑 3인방 유한준, 박경수, 황재균은 모두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를 처음으로 획득해 화제가 되었다. 유한준은 지난 24일 은퇴를 선언했다. 박경수는 한국시리즈 3차전에 종아리 부상을 당해 더 이상 출전하지 못했으나 공수 맹활약을 높…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