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골-1AS 팔로세비치, 서울의 효율성 극대화 시킨 맹활약

FC서울의 ‘마에스트로’ 팔로세비치가 2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서울이 7일 잠실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1 36라운드 성남FC와의 경기에서 팔로세비치의 활약을 앞세워 3-0 승리를 거뒀다.이로써 서울은 11승 10무 15패의 성적을 기록해 9위로 올라서며 잔류에 한 발 더 다가섰고 성남… Source

’10득점 화력쇼’ 두산, LG 꺾고 PO로 간다

두산이 ‘잠실 라이벌’ LG를 완파하고 삼성이 기다리는 플레이오프행 티켓을 따냈다.김태형 감독이 이끄는 두산 베어스는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홈런 1방을 포함해 장단 15안타를 때려내며 10-3으로 승리했다. 2차전 패배로 시리즈의 흐름을 LG에게 … Source

스물 일곱번의 가을, 그리고 쌍둥이의 눈물

LG 트윈스의 2021시즌도 ‘가을 해피엔딩’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LG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21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3-10으로 참패를 당했다. 1차전 패배 후 2차전 승리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듯했지만 이번에도 잠실 라이벌 두산의 벽은 너무 높았다. LG는 올시즌을 앞두고 프랜차이즈스타 출… Source

사자와 곰의 격돌, 대구와 잠실이 뜨거워진다

‘윈 나우’를 외치며 27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했던 LG 트윈스는 올 시즌 구단 역사상 최고의 황금기로 불리는 1993~1995년 이후 역대 두 번째로 3년 연속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했다. 특히 올해는 시즌 막판까지 1위 경쟁을 펼친 데다가 가을야구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불리는 마운드에서 강세를 보였던 시즌인 만… Source

K리그1 ‘성남-강원-광주’의 가을 동화, 그 결말은?

11월 첫 일요일 날씨는 비교적 따뜻했지만 게임이 끝난 뒤 K리그 1 그라운드에는 찬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누구나 피하고 싶은 강등 현실이 코앞에 닥쳤기 때문이다. 꼴찌 광주 FC가 처음으로 포항 스틸러스를 이기기는 했지만 그들은 아직 갈 길이 멀기만 하고, 강원 FC는 감독 해임 등 악재가 겹치는 바람에 춘천 앞마당… Source

‘트리플더블급’ 활약 김진영, BNK 시즌 첫 승 견인

BNK가 하나원큐를 1라운드 전패로 몰아 넣으며 시즌 첫 승을 따냈다.박정은 감독이 이끄는 BNK 썸은 8일 부산 사직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1라운드 하나원큐와의 홈경기에서 85-76으로 승리했다. 1쿼터까지 하나은행에 15-24로 뒤지며 불안하게 출발하던 BNK는 2쿼터부터 추격을 시작해 후… Source

벼랑 끝 몰린 박항서호, 일본전서 기적의 반전 노린다

박항서 매직은 다시 통할 수 있을까. 4연패에 빠지며 탈락 위기에 몰린 베트남이 일본전에서 사상 첫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승리에 도전한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베트남의 미딘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에선 B조 5차전을 치른다. ‘축구… Source

두산의 가을엔 ‘여우 같은 곰’이 있다

불과 두 달 전만 해도 두산 베어스가 이 자리까지 올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아무리 찾아봐도 긍정적인 요소를 찾기 어려웠다.절기상 ‘입동’이 지난 현재, 두산이 가을야구를 하고 있다. 4위로 정규시즌을 끝내고 나서 와일드카드 결정전, 준플레이오프까지 연이어 치르고 이제는 플레이오프 무대에 입성했다… Source

삼성 ‘다승왕’ 뷰캐넌, 두산의 창 꺽을까?

구장 개장 후 처음으로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개최되는 포스트시즌 시리즈인 2021 KBO 플레이오프에서 홈팀 삼성 라이온즈가 맞붙을 상대는 와일드카드-준플레이오프를 뚫고 올라온 두산 베어스로 결정됐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이 2차전까지 진행됐고 준플레이오프 역시 최종 3차전까지 모두 치러졌기 때문에 선발진이 약점… Source

‘최저예산 구단’ 안산의 남달랐던 한 시즌, 1호골 주인공 이준희에겐 더욱 특별했다

K리그 정규시즌이 벌써 마무리 되었다. 올해는 유독 K리그2에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며 많은 이목을 끌었는데, 그중에서도 시즌초반 가장 큰 주목을 받았던 팀은 바로 ‘K리그 최저예산 구단’ 안산 그리너스이다.리그에서 유일하게 5명의 용병자리를 채우고 시즌을 시작했지만, 부상 등의 악재가 겹치면서 단 한 명의 용병…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