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식의 첫 4연투, 3연승 거둔 KIA가 웃을 수 없는 이유

연승을 달리면서도 어딘가 모르게 찜찜한 부분이 남았다. 어쩌면 그것이 KIA 타이거즈의 현실일지도 모르겠다. 더블헤더를 포함해 3일간 무려 4경기에 등판한 장현식 때문이다.KIA는 10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더블헤더 1, 2차전을 잡으면서 주말 3연전 싹쓸… Source

‘이소영 영입’ 인삼공사, 10년 만에 우승도전

성적과 관계없이 프로 스포츠에서 ‘안주(安住)’만큼 위험한 단어도 없다. 정상에 오른 팀은 정상을 지키기 위해, 그리고 아쉽게 정상의 문턱에서 좌절한 팀들은 다시 정상에 오르기 위해 더 많은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매 시즌 최고의 전력을 꾸려 최상의 경기를 보여주는 것이야말로 그 팀을 꾸준히 응원하는… Source

‘대역전 1위’ 노리는 LG, 선봉장 홍창기 살아나야

2021 KBO리그는 때아닌 ‘가을장마’로 인해 10월에도 우천 취소 경기가 나오고 있다. 1, 2위 맞대결로 관심을 집중시킨 10일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잠실경기가 비로 인해 취소되었다. 양 팀의 경기는 대체공휴일인 11일 오후 2시로 편성되었다. LG는 이날 경기를 포함해 7일 동안 8연전을 치러야 하는 부담을 떠안게 되었다… Source

‘영혼의 콤비’ 벤제마-음바페, 프랑스 우승 이끌다

2018 러시아월드컵 우승팀 프랑스가 유로 2020 실패의 아쉬움을 딛고, 네이션스리그에서 정상에 오르며, 세계 최강임을 입증했다. 프랑스는 11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 위치한 주세페 메아짜에서 열린 2020-21 UEFA(유럽축구연맹) 네이션스리그 결승전에서 스페인을 2-1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Source

짜릿한 역전승 ‘프랑스’, 네이션스리그 트로피 품다

카림 벤제마의 동점골이 실점 후 단 107초만에 나온 덕분에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챔피언 프랑스가 활짝 웃었다. 세대 교체를 통해 다시 무적 함대라는 수식어를 붙이고 싶은 스페인이 EURO 2020 우승 팀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지만 프랑스가 자랑하는 최고의 공격수 둘(벤제마, 음바페)을 막아내지 못한 것… Source

충격의 2연패, 가을야구 ‘벼랑끝’ 몰린 최지만-탬파베이

최지만의 탬파베이 레이스가 벼랑 끝에 몰렸다.탬파베이는 11일(한국시각)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3차전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에 연장 13회 말 끝내기 홈런을 맞고 4-6으로 패했다.이로써 5전 3선승제 대결에서 1승 2패를 기록한 탬… Source

한국 골프 역사의 날, 나란히 정상에 선 고진영-임성재

최종 라운드가 열린 11일(한국시간 기준), LPGA(미국여자프로골프)와 PGA(미국프로골프) 대회서 정상에 오른 주인공은 모두 대한민국 선수들이었다.먼저 승전보를 전한 선수는 세계랭킹 2위 고진영이었다. 고진영은 11일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 콜드웰에서 열린 LPGA 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에서 최종합계 18언더파 266… Source

개막 2연패 KCC, 회자되는 데이비스의 위용

프로농구 전주 KCC가 위기다. KCC는 주말에 있었던 안양 KGC와의 개막 첫 경기는 물론 고양 오리온을 불러들여 펼쳤던 홈 개막전까지 모두 패하며 2연패에 빠졌다. 이제 막 시작일뿐이지만 초반부터 단독 꼴찌로 추락하며 자존심을 구기고 있다. 결과는 물론 경기 내용까지 좋지 못했다는 점에서 팬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 Source

[풀카운트] ‘불혹의 돌부처’ 오승환, 우승 마무리 될까?

2021 KBO리그는 정규 시즌 막바지에 돌입해 각 팀의 순위는 물론 개인 타이틀까지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하지만 일부 개인 기록의 경우 타이틀 홀더가 사실상 결정된 부문도 있다. 삼성 라이온즈의 마무리 투수 오승환이 38세이브로 1위를 질주 중인 세이브 부문도 그렇다. 2위 김원중(롯데)의 31세이브와는 7세이… Source

‘베테랑 군단’ 도로공사, ‘경험의 힘’ 보여줄까

흔히 스포츠에서 정상의 자리는 오르는 것보다 지키는 게 더 어렵다고 한다. 실제로 아깝게 우승을 하지 못한 팀은 다음 시즌 정상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 구단차원에서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지만 정상에 등극한 팀은 투자보다는 성과에 만족하고 안주하게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프로 스포츠에서 ‘디펜딩 챔피언’ 팀들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