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로이드’ 간절한 황재균… 위기의 kt 구할까?

2021 KBO리그에서 kt 위즈의 1위 수성 및 한국시리즈 직행에 비상등이 켜졌다. 20일 kt는 9위인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0-3으로 완패했다. 하위권팀을 만나고도 고춧가루 세례를 받아 3연패에 빠진 kt는 2위 삼성 라이온즈와의 격차가 1경기로 좁혀지고 말았다.1점도 내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패한 것에서 드러나듯 믿었던 … Source

포항 스틸러스, ACL 동해안 더비에서도 울산 울리다

바닷바람 불지 않는 ‘동해안 더비’라 하여 싱겁게 끝날 줄 알았지만 또 하나 믿기 힘든 역사가 이루어졌다. 후반전 시간이 다 끝날 때 터진 포항의 극장 동점골도 모자라 연장전 30분 이후 벌어진 승부차기에서 포항 선수들은 K리그 최고의 골키퍼로 손꼽히는 조현우를 상대로 5개의 킥을 모두 성공시키며 활짝 웃었다. 디… Source

갈 길 바쁜 kt와 LG ‘연패 수렁’… 삼성만 웃었다

선두 경쟁에 갈길 바쁜 kt 위즈와 LG 트윈스가 고춧가루에 눈물을 흘렸다.kt는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원정 경기에서 빈타에 허덕이며 0-3으로 패했다. 올 시즌 현재 9위로 사실상 포스트시즌 진출이 어려워졌으나, 10월 승률 1위(10승 4무 5패)로 ‘늦바람’을 탄 KI… Source

12년 만에 ACL 결승한 포항, ‘김기동 매직’ 통했다

김기동 매직은 끝나지 않았다. 전통의 명가 포항이 라이벌 울산을 제압하고, 12년 만에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이라는 기적을 써냈다. 포항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서 울산과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했다. 이로써 2009년 이후 12년 만에 … Source

1년 전 승부차기 아픔 설욕한 포항, ACL 결승 진출

포항 스틸러스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울산 현대를 물리치고 12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결승진출에 성공했다.포항이 20일 밤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21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울산과의 ‘동해안 더비’ 에서 연장전까지 1대 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뒤 승부차기에서 5-4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Source

‘또 한번의 기적’ 포항 축구가 알려준 사실

프로축구 K리그 포항 스틸러스가 또 한번의 기적을 만들어냈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은 20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5-4로 승리했다.포항은 울산 윤일록에게 후반 7분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44분 그랜트가 천금같은 극적… Source

‘벼랑 끝’ 다저스… 애틀랜타-휴스턴, WS 진출 ‘눈앞’

메이저리그 ‘디펜딩 챔피언’ LA 다저스가 벼랑 끝에 몰렸다.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리시즈(NLCS) 4차전에서 다저스를 9-2로 꺾었다.이로써 애틀랜타는 7전 4승제로 치러지는 이번 대결에서 3승 … Source

‘강이슬 영입’ KB, 우승 후보 1순위 급부상

2016년 10월 17일은 KB스타즈, 더 나아가 한국여자프로농구에 ‘지각변동’이 일어난 날이었다. 분당 경영고 2학년 때부터 성인 국가대표에 선발돼 3학년 때는 당당히 대표팀의 주전센터로 활약한 198cm의 ‘거물신인’ 박지수가 프로무대를 밟는 날이었기 때문이다. 14.3%의 낮은 확률을 뚫고 전체 1순위 지명권을 따낸 KB의 … Source

역사와 징크스 사이, T1과 한화생명 롤드컵 8강 맞대결

22일 오후 9시(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경기장에서 T1과 한화생명이 2021 LoL 월드챔피언십(롤드컵) 녹아웃스테이지 8강 맞대결을 펼친다. 올해 롤드컵에 출전한 4개팀이 모두 8강에 진출했지만, 유일하게 한화생명만이 조2위로 8강에 진출하면서 T1과 한국 LCK 내전이 성사됐다. T1의 상대… Source

7년 만에 돌아온 레오, OK금융그룹 시즌 첫 승리

7년 만에 한국 무대로 돌아온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가 홈팬들 앞에서 안산 OK금융그룹에 시즌 첫 승리를 안겼다.레오는 2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서울 우리카드와의 홈경기에서 혼자 38점을 올리는 화끈한 공격으로 OK금융그룹의 세트스코어 3-2 승리를 이끌…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