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서운 한화표 고춧가루, 중위권 경쟁 변수로 급부상

최하위라고 해서 얕보다가 큰 코 다친다. 순위표에서 가장 아래에 위치해 있는 한화 이글스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한화는 18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서 13-2로 11점 차 대승을 거두었다. 경기 초반 타선이 상대 선발 서준원을 몰아붙이면서 일찌… Source

혹사-부상 우려 씻어낸 황의조, 멀티골로 화려한 부활 알리다

황의조(보르도)가 최근 부상과 컨디션 난조의 악재를 극복하고 시즌 마수걸이 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보르도의 승리를 이끌었다. 보르도는 19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생테티엔의 조프루아 기샤르에서 열린 2021-22 프랑스 리그앙 6라운드 생테티엔 원정 경기에서 황의조의 멀티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보… Source

차이 만들어낸 세징야-에드가 콤비, 위기의 대구를 구해내다

대구FC가 ACL 16강 탈락, 선수들의 부상과 징계등의 악재속에서도 선두 울산 현대를 물리쳤다.대구가 18일 밤 DGB 대구은행 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1’ 30라운드 울산과의 홈 경기에서 후반전 터진 2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이로써 대구는 리그 4경기 무패행진속에 3위로 올라선 반면 울산은 전북 현대… Source

‘전희철 시대’의 순조로운 시작 알린 SK

전희철 감독이 ‘초보 감독’의 우려를 딛고 첫 공식 대회를 우승으로 장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예고했다. 전 감독이 이끄는 SK는 18일 경북 상주체육관에서 열린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결승전’에서 원주 DB에게 90-82로 승리했다.SK는 총 14개의 가로채기와 11번의 속공을 성공하며 16개의 실책을 기록한 DB를 조… Source

조코비치 멈추게 한 ‘메드베데프’, 그랜드 슬램 첫 우승

다닐 메드베데프가 플레이어 박스에 앉아 응원하던 아내에게 최고의 결혼 3주년 기념 선물을 보내줬다. 한 시즌 네 번의 메이저 대회 모두 우승하는 캘린더 그랜드 슬램을 눈앞에 두었던 노박 조코비치는 메드베데프의 끈질긴 수비와 위력적인 서브 앞에서 꼼짝 못하고 말았다.남자 프로테니스 세계랭킹 2위 다닐 메드베데… Source

‘수비요정’ 마차도, 롯데맨으로 생존하려면?

2021 KBO리그에서 8위 롯데 자이언츠는 힘겨운 5강 싸움을 펼치고 있다. 롯데는 13일 현재 공동 5위 NC 다이노스 및 SSG 랜더스에 3.5경기 차로 뒤져있다. 3경기 차의 7위 두산 베어스까지 감안하면 롯데는 3팀을 모두 제쳐야만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다. 갈 길이 바쁜 롯데의 고민 중 하나는 외국인 타자 마차도다. 그… Source

캘린더 그랜드 슬램의 중압감은 상상을 초월했다

9월 12일 일요일 오후 (미국 현지시각) US 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부 단식 결승전을 지켜보기 위해 2만여 명이 넘는 구름관중이 뉴욕 아서 애쉬 스타디움에 운집했다. 세계 1위(노박 조코비치)와 세계 2위(다닐 메드베데프)간의 맞대결을 넘어 이 경기 결과에 따라 1969년 로드 레이버(호주) 이후 첫 캘린더 그랜드 슬램 (1… Source

[풀카운트] ‘선두 질주’ kt… 마무리만 고민?

2021 KBO리그에서 1위 kt 위즈는 13일 현재 2위 삼성 라이온즈에 4.5경기 차로 크게 앞서고 있다. 10개 구단이 모두 100경기 이상 치러 정규 시즌이 후반에 접어든 가운데 kt가 독주 체제에 들어갔다는 평가도 나온다. 선발진과 타선이 강력해 기본적인 전력 구성부터 탄탄한 kt의 선두 질주가 당연하다는 이야기다. kt도 … Source

‘재미 반감’ KBO리그, 중계방송에 팬들의 비난 쏟아진 까닭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이후 어느덧 두 달이 지났다. 수도권 야구장은 여전히 무관중으로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수도권에 거주하는 야구 팬이 현장에서 직접 경기를 보기 위해서는 지방팀 홈구장으로 내려가는 방법밖에 없다. 그마저도 전체 좌석의 30%만 입장이 가능하다. 그러다 보니 야구 팬들에게는 중계방송 시… Source

벌써 10주기, 야구 팬들의 가슴에 남은 ‘최동원 정신’

2021년 9월 14일은 한국야구와 롯데 자이언츠의 전설 최동원(1958∼2011)이 세상을 떠난 지 정확히 10년이 되는 날이다. 이미 지난 12일에는 최동원의 친정팀인 롯데가 홈인 부산 사직구장에서 키움과의 더블헤더 1차전을 앞두고 공식 추모 행사를 가지기도 했다.헌화식에는 최동원의 모친 김정자 여사를 비롯하여 이석환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