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요정’ 마차도, 롯데맨으로 생존하려면?

2021 KBO리그에서 8위 롯데 자이언츠는 힘겨운 5강 싸움을 펼치고 있다. 롯데는 13일 현재 공동 5위 NC 다이노스 및 SSG 랜더스에 3.5경기 차로 뒤져있다. 3경기 차의 7위 두산 베어스까지 감안하면 롯데는 3팀을 모두 제쳐야만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다. 갈 길이 바쁜 롯데의 고민 중 하나는 외국인 타자 마차도다. 그… Source

캘린더 그랜드 슬램의 중압감은 상상을 초월했다

9월 12일 일요일 오후 (미국 현지시각) US 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부 단식 결승전을 지켜보기 위해 2만여 명이 넘는 구름관중이 뉴욕 아서 애쉬 스타디움에 운집했다. 세계 1위(노박 조코비치)와 세계 2위(다닐 메드베데프)간의 맞대결을 넘어 이 경기 결과에 따라 1969년 로드 레이버(호주) 이후 첫 캘린더 그랜드 슬램 (1… Source

[풀카운트] ‘선두 질주’ kt… 마무리만 고민?

2021 KBO리그에서 1위 kt 위즈는 13일 현재 2위 삼성 라이온즈에 4.5경기 차로 크게 앞서고 있다. 10개 구단이 모두 100경기 이상 치러 정규 시즌이 후반에 접어든 가운데 kt가 독주 체제에 들어갔다는 평가도 나온다. 선발진과 타선이 강력해 기본적인 전력 구성부터 탄탄한 kt의 선두 질주가 당연하다는 이야기다. kt도 … Source

‘재미 반감’ KBO리그, 중계방송에 팬들의 비난 쏟아진 까닭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이후 어느덧 두 달이 지났다. 수도권 야구장은 여전히 무관중으로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수도권에 거주하는 야구 팬이 현장에서 직접 경기를 보기 위해서는 지방팀 홈구장으로 내려가는 방법밖에 없다. 그마저도 전체 좌석의 30%만 입장이 가능하다. 그러다 보니 야구 팬들에게는 중계방송 시… Source

벌써 10주기, 야구 팬들의 가슴에 남은 ‘최동원 정신’

2021년 9월 14일은 한국야구와 롯데 자이언츠의 전설 최동원(1958∼2011)이 세상을 떠난 지 정확히 10년이 되는 날이다. 이미 지난 12일에는 최동원의 친정팀인 롯데가 홈인 부산 사직구장에서 키움과의 더블헤더 1차전을 앞두고 공식 추모 행사를 가지기도 했다.헌화식에는 최동원의 모친 김정자 여사를 비롯하여 이석환 … Source

한일전만 무려 3경기, 일본 넘어야 ACL 8강 보인다

K리그를 대표하는 4개 팀이 아시아 정복을 위해 나선다. 울산 현대, 전북 현대, 대구FC, 포항 스틸러스는 14일과 15일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에 출전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이 아닌 단판 승부로 펼쳐진다. 만약 8강에 진출할 경우 다음달 17일과 20일 전주에서 8강, 4… Source

승부조작 시도, 전 삼성라이온즈 투수 윤성환 징역 1년

대구지법 형사11단독 이성욱 판사는 14일 돈을 받고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구속 기소된 전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 투수 윤성환에게 징역 1년에 추징금 2억350만원을 선고했다.윤성환은 지난해 9월 아는 사람으로부터 “주말 경기 때 상대팀에 1회에 볼넷을 허용하고, 4회 이전에 일정 점수 이상을 … Source

위압감 사라진 LG 타선, 신형 거포가 잠 깨울까

2021 KBO리그에서 3위 LG 트윈스는 지난 13일 코칭스태프 개편을 발표했다. 핵심은 황병일 퓨처스 감독의 1군 수석 겸 타격 코치 선임이다. 김동수 수석 코치와 이병규 타격 코치는 각각 퓨처스 감독과 잔류군 야수 코치로 보직을 옮겼다. 선두 싸움을 펼치던 LG가 시즌 후반 코칭스태프 개편을 단행한 이유는 극심한 타격 … Source

‘홈런 단독 1위’ 블게주, 오타니 넘은 ‘완성형 괴물’

작년까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최대 장점은 바로 꾸준함이었다. 류현진은 부상과 수술로 제대로 된 시즌을 소화하지 못했던 2015~2016 시즌을 제외하면 매년 3점대 초반의 평균자책점과 두 자리 승수를 기대할 수 있는 믿음직한 엘리트 좌완이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최근 7경기에서 무려 3번이나 7… Source

조현우의 승부차기 슈퍼 세이브, ‘울산’ 8강으로

전 국가대표 골키퍼 정성룡의 선방 능력도 훌륭했지만 더 결정적인 순간에 현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가 팀을 8강으로 이끌었다. 역시 마지막 승부차기 부담감은 꽤 무겁게 다가왔고 그 긴장감을 조현우 덕분에 이겨낸 울산은 K리그 클럽 중에서 가장 먼저 8강에 오르는 감격을 누렸다.홍명보 감독이 이끌고 … Source